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팔을 벌리나요?-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신부)

아는 청년이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느냐고 물어왔습니다. 그 청년의 말에 따르면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어떤 사람은 손을 벌리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하늘을 향해 팔을 들거나 옆 사람과 손을 잡기도 하는데 자기는 어떻게 해야 할 지 궁금하다는 것이지요.

「미사경본총지침」에 따르면, 미사를 주례하는 사제나 공동 집전자들은 다 함께 팔을 벌리고 회중과 함께 기도합니다.제237항.

사제가 팔을 벌려 기도하는 자세는 하늘을 향해 팔을 벌린 나무를 연상케 합니다. 하느님을 향해있으면서 하느님의 은총을 받아들이는 자세라고 하겠습니다. 로마 근교 카타콤바 동굴 벽화에는 초대 그리스도인들이 팔을 벌리고 기도하는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팔을 벌린 자세는 이때 이미 시작된 것이 아닐까 추정하기도 합니다.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내ㆍ외적 자세 모두를 의식한다면 더욱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내적으로는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기도를 마음에 새기며 바치면서, 우리가 그분을 따르는 이들임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외적으로는 주례자와 공동 집전자들과 함께 하느님을 향해 기도하는 자세를 취합니다.

신자들이 손을 합장한 채 기도하는 것이 (우리나라에서는)일반적인 자세지만, 팔을 벌려 기도하는 자세가 하늘을 우러르는 모습인 만큼, 주례 사제가 권하여 다 함께 팔을 벌리고 기도하는 것도 고려할 만하지 않을까요?

옆 사람과 손을 잡고 주님의 기도를 바치는 것도 보기 좋습니다. 누가 언제부터 시작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공동체의 일치와 주례자와 회중이 '함께'바치는 기도라는 것을 잘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팔을 벌리는 자세는 신자 개인이 바란다면 옆 사람에게 폐가 되지 않는 범위에서 할 수 있지만, "전례적으로 주님의 기도 때에 손을 잡는 것이 권장사항은 아니다. 최근에 정서적인 문제나 위생적인 문제로 손을 잡는 것에 대하여 불편을 호소하는 신자들이 늘고 있다. 그러므로 일선 사목자들이 친교를 이유로 미사 때마다 손을 잡기를 권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결정했으며, "본당의 날이나 큰 축제일에 예외적으로 할 수 있다"고 단서를 붙였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 매체를 올바르게 이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진건성당 05.03 190
63 교회는 매체를 어떻게 보나요 진건성당 04.11 179
62 사회교리는 원래 완성된 건가요? 진건성당 03.28 186
61 사회발전이 교회의 최종적 목적일 수 있나요? 진건성당 01.01 223
60 성체를 영하는 바람직한 태도는 무엇인가요?-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신부) 진건성당 08.03 244
59 성체가 바닥에 떨어졌을 때는 어떻게 하죠?-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신부) 진건성당 06.26 268
열람중 주님의 기도를 바칠 때 팔을 벌리나요?-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신부) 진건성당 06.11 256
57 '마침영광송'은 사제만 바치는 것 아닌가요?-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신부) 진건성당 06.11 189
56 영대의 색깔이 아주 다양하네요? - 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신부) 진건성당 05.11 201
55 미사보는 왜 쓰며, 꼭 써야 할까요?-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신부) 진건성당 04.29 220
54 제대 위에 놓는 초 개수는 정해져있나요? - 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신부) 진건성당 04.20 186
53 미사 때 왜 종을 치나요? - 교회상식 속풀이(박종인 신부) 진건성당 04.13 183
52 거룩한 독서의 이해 5. 거룩한 독서의 효과 진건성당 02.09 647
51 거룩한 독서를 위한 이해 4. 개인의 거룩한 독서 진건성당 02.09 545
50 거룩한 독서를 위한 이해 3. 거룩한 독서 Lectio Divina 진건성당 02.09 567
49 거룩한 독서를 위한 이해 2. 성경의 세가지 의미 진건성당 02.09 161

  • 현재 접속자 10 명
  • 오늘 방문자 583 명
  • 어제 방문자 601 명
  • 최대 방문자 697 명
  • 전체 방문자 501,540 명
  • 전체 회원수 219 명
  • 전체 게시물 2,44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