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사순 제2주간 월요일 오전 10시 미사

[자] 사순 제2주간 월요일 오전 10시 미사 



복음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6-3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36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37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남을 단죄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단죄받지 않을 것이다.
용서하여라. 그러면 너희도 용서받을 것이다.
38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누르고 흔들어서 넘치도록 후하게 되어 너희 품에 담아 주실 것이다.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평지 설교’(루카 6,20-49 참조)의 한 부분입니다. 행복 선언(6,20-23 참조)과 불행 선언(6,24-26 참조), 원수 사랑의 가르침(6,27-35 참조)은 심판과 용서에 대한 가르침에 앞서 소개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산에서 내려오시어 평지에서, 당신의 말씀과 행적을 증언할 증인들을 파견하시기에 앞서 그들에게 가르침을 베푸십니다. 루카 복음 6장 36절은 원수 사랑에 대한 가르침을 ‘마무리’하면서, 심판과 용서에 대한 가르침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루카 복음 6장 37-38절은 사중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명령과 그 결과가 같은 형식으로 네 차례 반복되는데, 처음 두 번은 부정 명령이고 다음 두 번은 긍정 명령입니다. 루카 복음서의 저자는 이러한 대조적 구조를 통하여 남을 심판하거나 단죄하지 말고, 용서하며 베풀어야 한다는 행위의 절대적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예수님의 권고와 명령에 따른 실천은 긍정적 결과로 이어집니다. 예수님의 명령을 따르는 이는 하느님께 심판도 단죄도 받지 않으며 그분의 용서와 선물을 체험할 것입니다.
하느님의 자비는 예수님에게서 파견되어 그분을 증언해야 하는 이들을 위한 행동 기준이자 그들이 지향해야 하는 목표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심판과 용서에 관한 가르침으로 제자들이 자비로운 아버지의 속성을 배우고 닮도록 촉구하십니다. 

(정진만 안젤로 신부)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자] 사순 제2주간 월요일 오전 10시 미사 진건성당 03.14 106
1 사순일주간방송편성표(3월7일~3월13일) 진건성당 03.05 113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579 명
  • 어제 방문자 601 명
  • 최대 방문자 697 명
  • 전체 방문자 501,536 명
  • 전체 회원수 219 명
  • 전체 게시물 2,44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